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
밀양시산림조합 봄철 나무시장 오픈
감나무·매실·복숭아·자두·블루베리·초코베리 등 유실수 전시·판매
기사입력: 2018/03/13 [16:11]
이계원 기자 이계원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밀양 나무시장 모습

밀양시산림조합이 운영하는 봄철 나무시장이 문을 열어 나무를 심으려는 시민들의 방문이 이어지고 있다.

 

밀양나무시장은 밀양시산림조합이 운영해오고 있는데 올해는 예년보다 일찍 문을 열어 봄의 꽃 소식과 함께 나무 심는 계절이 됐음을 알리고 있다.


지난달 22일 문을 연 밀양나무시장에는 하루 500명 이상이 시장을 다녀가고 있어 명실상부한 밀양나무 묘목 시장의 메카노릇을 하고 있다. 주말이나 휴일에는 1000명에 가까운 사람들이 나무시장을 찾고 있다.


밀양나무시장에서 판매하는 나무는 유실수와 관상목 그리고 다양한 종류의 묘목들이 있다. 감나무, 매실, 복숭아, 자두, 배, 사과, 블루베리, 초코베리(아로니아) 등 다양한 유실수가 전시 판매되고 있는데 올해는 초코베리, 감(대봉), 체리, 비타민, 키위 등이 특히 인기가 많다.


 체리(4종), 플루오트, 홍도화, 청포도 품종은 올해 처음으로 선보이고 있어 관심을 끌고 있는데 밀양시나무시장의 특징은 품질이 보증되며 가격이 공정하다는데 있다.

밀양나무시장은 묘목 이외에도 대형 조경수도 많이 보유하고 있는데 대형조경수나 많은 수량 구매로 승용차 적재가 불가능할 경우 배달도 해준다.


 나무 심는 시기는 수종과 지역에 따라 약간씩 차이는 있지만 이른 봄 얼었던 땅이 풀리면 될 수 있는 대로 나무의 눈이 트기 전에 심는 것이 좋다. 나무를 심는 시기에 따라 뿌리의 활착에 차이가 많은데 보통 2월 중순부터 4월 중순까지가 적당하다. 어린 묘목은 3월 말까지 식재를 완료하는 것이 생육에 좋다.


밀양시 이만우(62) 산림조합장은 "밀양시민과 고객을 위해 좋은 품질의 우수한 묘목을 저렴하게 공급하고 있다”며 “밀양시의 도심 공간에도 많은 나무들이 자라서 푸른 녹색공원이 될 수 있도록 하는데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밀양시산림조합나무시장(밀양시 터미널4길 10)은 내달 15일까지 봄철나무시장을 개장하며 이 기간에는 휴일 없이 시장을 오픈한다.


밀양시는 올해도 나무 조림계획을 수립하고 부북면 대항리 산에 편백나무, 상수리, 고로쇠, 화살, 단풍, 미국풍, 복자기 등 12만 본의 나무를 3~4월에 심을 예정이다.

이계원 기자 이계원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