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
창원시, 2019년도 국비 확보에 행정력 집중
국비확보 목표액 6027억 원으로 설정, 전년 대비 5.7% 증가
기사입력: 2018/03/13 [16:15]
문재일 기자 문재일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창원시는 13일 시정회의실에서 안상수 창원시장 주재로 ‘2019년 국고예산확보 대책 보고회’를 열어 신규 국비사업 발굴로 지역균형발전 및 일자리 창출 파급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내년도 국비확보 활동에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


이날 보고회에서는 내년 국비확보 목표액을 지난해보다 5.7% 증가한 6027억 원으로 설정했으며, 제1부시장을 단장으로 15개 팀 88명의 국비확보 대책반을 구성, 서울사업소와 긴밀한 협업을 통해 국가 재정운용 계획 및 중앙부처 예산편성 일정에 맞춰 단계별 대응 추진하기로 했다.


또한 중앙부처 출향인사 및 지역 국회의원들과 연계한 인적네트워크 구축으로 국비확보 활동을 선제적으로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이 자리에서 안상수 시장은 “4차 산업혁명 기반 및 첨단·관광산업 구축 등 시정 주요 현안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중앙부처의 중점 투자방향을 철저히 분석하고, 사업의 필요성과 당위성에 대한 대응논리를 체계적으로 준비해 올해에 이어 내년에도 최대 국비예산이 확보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을 당부했다.


이날 보고회에서는 2019년도 국비확보 신규사업 20건, 계속사업 53건, 타 기관 사업 15건 등 총 88건, 2492억 원에 대한 점검도 이뤄졌다.


신규 현안사업으로는 ▲공공임대형 지식산업센터 조성 10억 ▲과실전문 생산단지 기반조성 지원사업 24억 ▲구산해양관광단지조성사업 36억 ▲수산물 유통시설 건립사업 52억 ▲대산·동읍 하수관로 설치공사(3단계) 41억 원 등이 포함돼 있으며, 계속사업으로는 ▲삼귀해안도로 산책로 조성사업 50억 ▲명동 거점형마리나항만 조성사업 82억 ▲마산서항 재해위험 개선지구 정비사업 65억 ▲창원시 하수관로 정비공사(1단계) 66억 등이다.


타 기관 사업으로는 ▲SW융합클러스터 조성사업 50억 ▲가상현실 기술개발 및 실증센터 구축사업 20억 ▲로봇비즈니스벨트 조성사업 48억 ▲마산항 진입도로 건설공사(2-1단계) 66억 ▲마산항 서항지구 친수공간 조성사업 165억 ▲동전일반산업단지 진입도로 확장공사 50억 등이 있다.

문재일 기자 문재일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