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 치
野 5당, 한미FTA 비준거부 하기로 합의
“일방적 양보 국익 손상…굴욕적 재협상" 비난
기사입력: 2010/11/10 [17:46]
뉴스경남 기자 뉴스경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 뉴스경남 기자
 
 
 
 
 
 
 
 
 
민주당 민주노동당 창조한국당 진보신당 국민참여당 등 야 5당 대표는10일 정부의 한·미 FTA(자유무역협정)에 대한 비준동의안을 거부하기로 합의했다.
 민주당 손학규, 민주노동당 이정희, 창조한국당 공성경, 진보신당 조승수, 국민참여당 이재정 대표 등은 이날 오전 국회 귀빈식당에서 야 5당 대표회담을 갖고 한·미 FTA와 관련한 통상장관 회담에 따른 공동대응방안을 논의한 뒤 이같이 합의했다.
 민주당 차영 대변인은 회담후 브리핑에서 "한미 FTA와 관련한 협상 내용에 대해 지금까지 밝혀진 내용으로도 야 5당은 비준을 할 수 없다는 의견이 모아졌다"며 "한미FTA 국회 비준동의안에 대해 불가하다는 입장에 합의했다"고 말했다.
 민주당 손학규 대표는 회담에서 "한미 FTA 재협상은 한국의 일방적인 양보로 국익에 심대한 손해를 초래하는 일"이라며 "미국의 일방적 요구에 의한 일방적 양보에 지나지 않는 굴욕적 재협상"이라고 비난했다.
 손 대표는 "정부는 미국 측에 투자자국가제소조항·역진불가조항 등 한미FTA의 독소조항에 대해 한마디라도 말을 꺼냈는지 의문"이라며 "한미 FTA가 발효되는 즉시 개성공단제품에 대한 관세특혜 부여 역시 요구했어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노도당 이정희 대표는 "한미FTA 재협상은 양보를 위한 내주기에 불과하다"며 "협상이 밀실에서 진행되지 말고 국회에서 공개돼 '토론의 공간'에 알려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창조한국당 공성경 대표 역시 "지금까지 한미 FTA는 미국을 위한 자유무역협정이 아닌가하는 의심을 지울 수 없었다"며 "정부는 서울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에 맞춰 밀실에서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진보신당 조승수 대표는 "이번 협상은 미국의 국익만 있고 한국 국익은 없었다"며 "한미FTA 재협상은 이른바 독소조항을 폐기하는 조건으로 전면 재검토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국민참여당 이재정 대표도 "국회는 야합적으로 이뤄지는 한미 FTA 재협상을 비준해서는 안된다"며 "이명박 정부가 추진하는 FTA 에 대해 야 5당 대표는 물론 국민들도 함께 나서서 막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차영 대변인은 "한미 양국 정상회동 이후 정부의 공식 발표가 있게되면 야 5당이 어떻게 대응해 나갈 지 등 실천적 계획들을 그 때 가서 발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뉴스경남 기자 뉴스경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