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 치
한나라당 박재순 전 최고위원 '도끼 테러'
토지보상 이의 신청 기각 불만…생명에는 지장 없어
기사입력: 2010/11/10 [17:45]
뉴스경남 기자 뉴스경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박재순 한나라당 전 최고위원(66)이 토지보상 분쟁을 겪던 50대에게 '도끼 테러'를 당해 병원에서 입원치료를 받고 있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10일 토지보상 소송이 기각된 것에 앙심을 품고 분쟁해결을 약속한 박 전 최고위원(66)을 살해하려한 윤모씨(56)를 살인미수 혐의로 붙잡아 조사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윤씨는 이날 새벽 2시40분께 광주 서구 풍암동 박 전 최고위원의 아파트에 침입해 박 전 최고위원의 머리를 도끼로 내려쳐 살해하려던 혐의를 받고 있다.
 윤씨는 갈고리를 매단 로프를 가스배관에 걸어 3층 집으로 침입한 뒤 잠을 자고 있던 박 전 최고위원의 머리를 도끼로 3차례 내려쳤으나 놀라서 깬 박 전 최고위원 부부에게 제압당해 경찰에 인계됐다.
 피습을 당한 박 전 최고위원은 이마와 정수리 부분이 2~3㎝ 가량 찢어져 피를 많이 흘렸지만 119 구급대에 의해 곧바로 광주 모 대학병원으로 이송돼 생명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 결과 목욕탕 구두닦이로 근무하고 있는 윤씨는 자신이 소유한 전남 강진군 토지보상건에 대한 이의조정 신청이 기각되자 분쟁해결을 약속한 박 전 최고위원을 찾아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박 전 최고위원은 전남 보성 출신으로 한나라당 전남도당 위원장, 최고위원을 역임했고 2006년 지방선거에 한나라당 전남도지사 후보로 출마했었다.
뉴스경남 기자 뉴스경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