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선거여론조사 결과 왜곡 혐의 언론사 관계자 고발
특정 입후보예정자의 적합도 조사결과 조작해 공표
기사입력: 2018/02/13 [16:59]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경남도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는 오는 6월 13일 실시하는 군수선거와 관련해 특정 입후보예정자에게 유·불리하도록 여론조사 결과를 왜곡해 선거구민에게 공표한 혐의로 지역 언론사 관계자 A씨를 지난 12일 창원지방검찰청 진주지청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역 언론사에 재직하고 있는 자로서 도내 모지역 군수선거 입후보예정자의 적합도를 알아보기 위해 B여론조사업체를 통해 비공표용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한 후 특정 입후보예정자의 적합도를 실제 결과값보다 4%정도 올리고 다른 입후보예정자는 1~2%정도 내리는 방법으로 특정 입후보예정자에게 유·불리하도록 여론조사 결과를 왜곡해 공표한 혐의를 받고 있다.


더구나 선거여론조사기관으로 등록되지 않은 B여론조사업체가 실시한 선거에 관한 여론조사 결과는 공표할 수 없음에도 선거구민에게 공표한 혐의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직선거법 제96조(허위논평·보도 등 금지)제1항에 따르면 누구든지 선거에 관한 여론조사를 왜곡해 공표 또는 보도할 수 없으며, 같은 법 제108조(여론조사의 결과공표금지 등)제12항에는 선거여론조사기관이 아닌 여론조사기관·단체가 실시한 선거에 관한 여론조사를 선거일 투표마감시각까지 공표 또는 보도할 수 없다.


경남도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는 특정 입후보예정자에게 유·불리하도록 하는 불법여론조사가 나타날 개연성이 있다고 보고, 선거별·선거구별 지지율 추이를 분석·관리하는 등 모니터링을 강화하는 한편 불법여론조사행위에 대해 고발 등 엄중 조치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