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
남해대교 옆 새 교량 '노량대교' 결정
남해군 ‘반발’ vs 하동군 ‘환영’
기사입력: 2018/02/11 [16:51]
박도영 기자 박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국가지명위원회는 지난 9일 그동안 남해군과 하동군이 갈등을 빚어 왔던 남해대교 옆 새 교량 명칭을 노량대교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제2남해대교’를 주장했던 남해군이 강력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하동군은 환영한다는 입장이다.


국가지명위원회는 이날 남해·하동 부군수로부터 서로가 주장하는 명칭 당위성에 대한 브리핑을 듣고 참석 위원들이 심의한 끝에 표결에 들어간 결과, 노량대교 12표, 제2남해대교 6표로 결정됨에 따라 노량대교로 교명이 정해졌다.


남해군은 유감을 표시하고 수용하기 어렵다며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남해군 관계자는 “이번 결정은 승복할 수 없다”며 “행정소송 등 제2남해대교 명칭 관철을 위해 모든 수단과 방법을 다 동원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남해군민들로 구성된 공동대책위원회를 열고 향후 대책에 대한 공식 입장을 밝히겠다”고 전했다.


반면 하동군은 국가지명위원회의 결정을 반겼다.


하동군 관계자는 “국가지명위원회의 결정을 존중한다”며 “우리가 원하던 노량대교로 결정난 것에 대해 군민들은 환영한다”고 말했다.


남해군과 하동군은 새 교량 명칭을 두고 남해군은 지난 2009년 설계 당시부터 제2남해대교로 불렸고 남해대교는 남해군민들의 ‘희망의 상징’이자 ‘마음의 고향’이며, 군민들의 생명줄과도 같은 존재라며 ‘제2남해대교’로 결정해 줄 것을 요구했고 하동군은 교량 아래 해협 명칭이 노량이고 이순신 장군이 승전한 장소라는 의미를 담아 노량대교로 정해야 한다고 요구하면서 두 지자체는 첨예한 갈등을 빚어왔다.


경남도지명위원회는 지난해 10월 말부터 12월 사이 3차례 새 교량 명칭을 심의했으나 결론을 내지 못하고 국가지명위원회에 결정해 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박도영 기자 박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