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특집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획/특집
겨울방학, 농촌교육농장에서 즐거운 추억쌓기
기사입력: 2018/02/01 [17:28]
유용식 기자 유용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가나안목장 송아지 우유 주기 체험    

 

 

겨울방학 동안 특색 있는 농촌체험 프로그램 추천
농업·농촌 자원 활용한 체험으로 인성발달에 도움


경남도농업기술원이 겨울방학을 맞아 도내 농촌교육농장에서 자녀들의 인성발달에 도움을 주는 다양한 농촌체험 프로그램을 소개하고 많이 참여해 줄 것을 당부했다.
도내에서 운영되고 있는 농촌교육농장은 105곳이며, 지난 2006년부터 농촌진흥청 주관으로 농촌활동이 이뤄지는 농촌의 모든 자원을 바탕으로 해서 학교교육과 연계된 교육프로그램 활동을 정기적으로 제공하고 있다.


그간 추진해 온 농촌교육농장 프로그램에 참여한 후 변화를 살펴보면, 창녕군에 있는 '산토끼 농촌교육농장'은 초등학교, 중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토끼처럼'이라는 프로그램은 토끼처럼 먹고, 씻고, 뛰기라는 주제로 채소섭취와 균형식의 중요성을 배우고, 토끼털 손질을 통해 토끼의 특성을 이해하며 자신이 가진 약점에 대한 보완 방법을 찾아갈 수 있도록 하는 프로그램이다. 이 프로그램에 참여한 학생들의 긴장감은 76%가 감소했고, 인성은 6%가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통영시에 있는 '나폴리 농원' 농촌교육농장은 가족이나 동료 등 그룹으로 참여할 수 있는 '나를 맡기다'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는데, 이 프로그램은 편백나무 숲속을 맨발로 거닐면서 스트레스를 해소하고, 군락을 이루는 편백나무의 생장 특성을 인간의 삶과 연관 지어 인식하면서, 자연 속에서 휴식과 삶의 에너지를 찾는 치유프로그램이다. 참가자 중 성인의 우울증은 72%, 스트레스는 70%가 각각 감소했고,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르티솔도 37%나 감소한 반면 행복 호르몬인 도파민은 66%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딸기 따기 체험    


이와 함께 도 농업기술원은 겨울방학동안에도 체험교육이 가능한 교육농장 3곳을 소개했다.

 

◇물사랑 교육농장= 첫 번째로 진주시 대평면 '물사랑 교육농장'으로 진양호수 옆 작은 청정마을에 위치하고 있는 이곳은 초등학생부터 고등학생까지 참여가 가능하며 물과 함께하는 생활이야기라는 주제 속에서 놀이와 창의적 체험 등 친환경적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는 교육농장이다.
천연기념물인 수달이 뛰어노는 진양호상류에 위치한 교육농장으로 주변에 억새풀, 물옥잠, 백련 등 수생식물을 관찰하고 천연비누와 천연염색을 통해 물과 친해지는 '물'중심의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아이들이 물을 아끼고 물을 통해 자연의 고마움을 알게해주는 교육적 접근으로 학교교육과정과 연계해 진행한다. 아토피캠프, 슬로우푸드체험, 문화체험 등 다양한 교육프로그램을 연중 운영 중이다.

 

 

▲ 나폴리농원 숲체험    


◇가나안목장 교육농장= 두 번째로 소개하는 교육농장은 사천시 곤양면의 '가나안목장 교육농장'은 40년간 젖소만 키워온 농장주가 운영하는 교육농장으로 젖소가 가축으로서 인간과 어떤 관계인지부터 가축의 고마움을 체험교육을 통해 배우고 느낄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교육농장이다.
경남 최대 규모의 가나안 목장은 초지에서 젖소를 키우는 목장으로 경관이 아름답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은 수의 젖소를 사육하고 있을 뿐 아니라, 산양, 거위 등의 동물을 사육해 어린이들에게 좋은 자연학습장을 제공하고 있다.
40년간 젖소만을 키워온 가나안 목장은 젖소가 가축으로 인간과의 관계를 배우고 가축에 대한 고마움을 배울수 있다.
농촌진흥청 품질인증을 받은 믿을 수 있는 교육농장으로 착유시설, 유가공 시설 등의 견학과, 치즈, 피자 만들기, 목장체험(송아지 우유 주기) 등의 체험을 할 수 있다.

 

 

▲ 나폴리농원 토끼 안아보기 체험    


◇콩이랑 교육농장= 세 번째는 고성군 영현면에 있는 '콩이랑농원 교육농장으로 3대째 이어오는 발효식품 생산 농장이다.
이곳은 전통장이 담겨진 1100개의 옹기부터 시각적으로 감탄을 자아내면서 주로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올바른 식습관과 안전한 먹거리에 대한 자기주도적 학습을 유도하는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곳이다.
콩과 항아리가 만들어 가는 행복한 세상 콩이랑 된장학교 교육농장은 깨끗한 공기와 맑은 물이 어울리는 고성군에 위치하고 있다.
경남 대표 발효식품을 생산하는 곳으로 항아리 1100개를 보유하는 3대를 이어온 전통장의 명가이다.


어릴 때 식습관이 성인으로 이어지기 때문에 우리 아이들에게 올바른 먹거리 교육과 올바른 식습관은 어떠한 교육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해 먹거리에 대해 자기주도적 학습을 통해 올바른 식습관을 가질 수 있도록 교육하고 있다.
초등학교 식사예절 등 교과과정에 맞춰 아이들과 메주, 고추장만들기 건강한 밥상만들기 등으로 즐거운 교육을 운영하고 있다.


도 농업기술원 최달연 기술지원국장은 "겨울방학을 맞이해 가족과 함께 농촌체험프로그램에 참여해 자연과 교감하는 소중한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유용식 기자 유용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