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진주시태권도협회 내부 분란으로 ‘이전투구’
대리 서명 논란으로 공정위 열어…‘몸싸움’
기사입력: 2018/01/11 [17:23]
유용식 기자 유용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진주시태권도협회는 회장선거를 촉구하는 대의원 총회 개최를 위한 대리 서명이 대필 및 허위라며 공정위를 개최해 견책 처분을 내리자 이에 반발한 대의원과의 몸싸움 등 내부 분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진주시태권도협회는 지난해 10월 31일 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전임회장이 자격정지 1년의 처분을 받아 현재까지 그 직이 공석인 가운데 회장 선출을 놓고 집행부와 대의원간 갈등이 있어 왔다. 이 와중에 회장 선출을 위한 대의원 총회 개최에 필요한 서명을 받는 과정에서 대필 및 허위 서명이 있다고 판단한 집행부가 공정위를 열었다. 이 자리에 일부 대의원이 참관하려고 하자 회의를 방해한다며 질서위원장이 제재를 하는 과정에서 몸싸움이 벌어져 전치 8주의 부상을 입었다고 대의원측은 주장하고 있다. 이날 열린 공정위에서 집행부는 대리 서명을 받은 대의원 등을 견책 처분하는 징계를 내렸다.


또한 지난해 3월경 승품단 심사대회 대리 심사와 관련해 집행부 한 간부의 청탁으로 대리접수를 통한 심사를 본 것이 문제가 돼 자격정지를 받았다며 관련도장이 스포츠 공정위원회 및 관련 기관에 탄원서를 제출하는 등 강력 반발하고 있다.


이런 복합적인 사건들이 겹치면서 진주시태권도협회 내부가 시끄럽다. 자격정지로 공석인 회장선거의 갈등, 대리 서명으로 인한 징계위원회에서 벌어진 몸싸움, 승품단 심사대회 대리 심사 등 복잡한 내부사정에 갈등의 골은 한층 깊어지고 있다.


협회 규칙엔 공석인 회장의 잔여 임기가 1년 이상이 남았을 경우엔 60일 이내에 선출하도록 규정하고 있고 대의원 1/3이 찬성하면 대의원 총회를 개최해 선출 할 수 있도록 정해져 있다.


이에 일부 대의원 측은 선거일정 기간이 경과했음에도 회장을 선출하지 않는다며 반발하는 등 대의원 과반 이상의 서명을 받아 협회에 제출하고 대의원 의결을 거쳐 회장을 선출하도록 요구하고 나섰다. 대의원들은 회장을 선출하고 관리단체가 올바르게 구성돼 있어야 징계도 할 수 있는 것이라며 회장이 궐석인 상태에서 이뤄진 징계는 무효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번 징계 대상자들은 “지난 8일 열린 징계위원회가 관리단체의 회장도 없는 징계로 인정 할 수 없다”며 “징계항목에도 들어가지 않는 사항이라 스포츠공정위에 제소 할 방침이다. 또한 겸직이 금지된 임원이 겸직을 하는 등 협회부터 자정을 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한 대의원은 승품단 심사대회 대리 심사와 관련해 “이번 징계는 현 집행부 전무의 직권남용으로 발생한 상황”이라며 “청탁을 한 사람이나 청탁을 받은 사람이나 둘 다 문제라며 협회규정에도 있고 최근에 이와 관련해 폐관 또는 징계를 받은 관장들도 있다. 형평에 맞게 처벌하는 게 순리”라고 요구했다.


이어 “경남태권도 협회에서 진행 중인 사항을 진주시 태권도 협회는 대의원총회도 개최하지 않고 징계위원회를 열고 있다”며 “회장선출에는 지진부진하면서 권한은 행사 하려고 하는 이중적인 잣대부터 시정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하지만 협회 측 관계자는 “이미 지난해 12월 14일부터 회장 선거에 관한 일정을 관리하고 있다. 지난달 28일 선거관리위원회 구성 공고를 한 상태로 이어지는 시합 일정 등의 바쁜 와중에도 형식을 갖춰 단계별로 진행하고 있다”며 “1월 중에는 선거 일정을 마무리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승품단 대리 심사는 공정위 판례에 등록이 안 된 체육관이라도 심사를 제한할 권리는 없으며 등록된 체육관을 통해 국기원 심사를 받을 수 있다고 적시돼 있어 문제가 되지 않는다”며 “이번 논란은 공정위 대필 서명에 대한 견책 처분으로 불거진 문제로 정당한 집행에 대한 업무방해로 법적 대응도 불사 하겠다”고 맞서고 있다.


한편 진주시 체육회는 “아직 이와 관련한 공문이 접수된 것이 없어 사태의 추의를 지켜보고 있는 중”이라며 “정확한 문제를 파악하기위해 진주시태권도협회를 찾아 조사를 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유용식 기자 유용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