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해인사자비원사회활동지원센터, 재계약 거절 ‘논란’
근로자 “진정에 대한 보복” vs 센터 측 “단순한 근로관계 만료”
기사입력: 2018/01/11 [17:30]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장애인 활동보조인으로 일했던 근로자들이 11일 진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해인사자비원사회활동지원센터가 수년간 동고동락한 장애인 활동보조인에 대해 재계약을 체결하지 않아 논란이 일고 있다.


부당해고를 주장하는 근로자들은 11일 오후 2시 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속한 재계약 체결과 함께 진주시의 철저한 관리감독을 요구했다.


이들은 재계약 거절이 부당한 행위에 눈감지 않고 싸웠기 때문이라며 센터 측이 마치 현실도 모른채 법정수당을 요구하고 있는 것처럼 오도하고 있다면서, 지난해 센터는 복지부 지침에 따른 시급의 하한선 기준도 지키지 않고 있었으며 복지부 유권해석까지 요구해 겨우 90원 올리는데 반년이나 걸렸고 그나마 상반기에 부당하게 가져간 시급은 소급하지도 않았다고 밝혔다.


활동보조인들의 임금은 주무부처인 보건복지부가 시설 측에 장애인 활동지원수가를 지급하면 시설이 이 중 일부를 활동보조인들에게 지급하는 방식인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그동안 센터 측은 매년 장애인 활동보조인들과 재계약하는 방식으로 근로계약을 체결해 왔다.


활동보조인들은 이날 회견에서 법정수당 문제 제기와 노동청 진정 등에 대해 보복성으로 재계약을 거절한 것이라고 주장하며, 국고보조금을 지원받는 비영리기관답게 투명한 운영의 강조와 함께 진주시의 철저한 관리감독을 주문했다.


이에 대해 센터 측은 “(이들이 주장하는 것과 같은)부당 해고가 아니라 단순한 계약기간 만료로 인한 근로관계의 종료이며, 근로조건 등에 대한 협의가 잘 이뤄지지 않아 재계약이 거절된 것으로 알고 있고, 그 이상도 그이하도 아니다”면서 “고용노동부의 판단 결과를 지켜보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해당 사안과 관련된 진정에 대해 진주고용노동지청에서 12일에서 14일 중으로 부당노동행위 여부와 그 구제 등에 대한 결정이 내려질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