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스포츠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 13일 코엑스서 개최
기사입력: 2017/12/07 [16:59]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2017 타이어뱅크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이 오는 13일 오후 5시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개최된다.


올 시즌 KBO 리그의 마지막을 장식할 이번 골든글러브 시상식은 선수들의 화려한 레드카펫 입장으로 시작을 알린다.


유니폼을 벗고 멋진 수트 차림으로 등장하는 선수들의 색다른 모습을 만나볼 수 있는 자리다. 또 본상 시상에 앞서 뜻깊은 상도 마련됐다.


KBO리그 공식 파트너인 동아오츠카가 유소년야구 발전 후원 물품을 KBO에 전달하고, 평소 선행 활동에 앞장서고 이웃 사랑을 실천해 온 선수에게 사랑의 골든글러브상이 수여될 예정이다.


오후 5시 15분부터 KBS 2TV와 포털사이트를 통해 생중계되는 시상식에서는 KBO가 선정한 페어플레이상과 한국스포츠사진기자회가 수여하는 골든포토상 등 특별상 시상을 시작으로 10개의 골든글러브 본상 시상이 진행된다.


KBO는 올 시즌 KBO리그를 담당한 취재 및 사진기자, 중계방송사 PD, 해설위원, 아나운서 등 미디어 관계자를 대상으로 투표를 실시했으며 2017 KBO 골든글러브 영광의 주인공들은 시상식 당일 무대 위에서 공개된다.


올해 'V11'을 이끈 양현종(KIA)이 사상 첫 정규시즌과 한국시리즈 동시 MVP 석권에 이어 골든글러브까지 차지할 수 있을지 관심을 모은다.


골든글러브 수상자에게는 트로피와 300만 원 상당의 용품 구매권을 증정하며, 페어플레이상 수상자에게는 트로피와 상금 500만 원이 수여된다. 골든포토상 수상자는 선정된 사진이 담긴 대형 액자와 트로피, 카메라를 부상으로 받는다.


강성철, 최희 아나운서가 진행하는 이번 골든글러브 시상식에는 가수 아이린(레드벨벳)과 배우 오지호, 조현영 등이 시상자로 함께 할 예정이며, 인기 걸그룹 마마무와 오마이걸이 축하공연에 나선다.


한편 KBO는 2017 타이어뱅크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에 야구팬 800명을 초청한다.


골든글러브 시상식 입장권은 8일 오후 2시부터 KBO 홈페이지를 통해 선착순 400명(1인2매)에 한해 신청이 가능하며, 시상식 당일 12시부터 행사장 1층 로비(야구팬 입장권 배부처)에서 본인 확인 후 입장권을 배포한다.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