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삼성중공업 거제해양플랜트산단 입장철회해야”
사곡만대책위, 자연환경 훼손·어민 생존권 박탈 불보듯 주장
기사입력: 2017/12/07 [17:18]
강맹순 기자 강맹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거제시 사곡만 지키기 대책위가 삼성중공업이 거제해양플랜트산단 투자철회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밝혀줄 것을 촉구했다.

 

 

거제시 사곡만 지키기 대책위가 삼성중공업이 거제해양플랜트산단 투자철회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밝혀줄 것을 촉구했다.


거제시 소재 정당 및 시민사회단체들로 구성된 사곡만대책위는 7일 언론보도자료를 통해 이같이 주장했다.


대책위에 따르면 삼성중공업은 2017년과 2018년까지 대규모 적자를 공시했으며, 도크 8개 중 2개 가동중단, 전직원 순환휴직, 협력업체 절반 정리 등 강도높은 자구계획을 추진 중이다.


이로 인해 삼성중공업 노동자들 수만 명이 정리해고, 폐업 등으로 길거리로 나앉았으며, 매일 삼성중 정문에서는 사내하청업체의 임금체불 해결을 요구하는 집회가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대책위는 삼성중공업은 해양플랜트부지가 추가로 필요하다면 이미 승인받은 사곡혁신지구 매립부지 11만평, 배후부지 12만 평을 이용하고 또 풍력발전생산기지로 사용하던 한내공단도 활용하면 됨에도 불구하고 거제해양플랜트사업에 신규로 천문학적인 투자를 벌인다니 이해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대책위는 삼성중공업은 사곡만을 약 100만 평 매립하는 거제해양플랜트산단 실수요자조합에 겨우 1000만 원을 출자하고 5만 평 입주의향서를 제출함으로서 이 매립사업의 근거가 되고 있지만 입주의향서는 법적구속력이 없으나 사업자인 거제시, 경남도, 승인권을 가진 국토부는 사업추진을 위한 결정적인 근거로 삼고 있다고 주장했다.


대책위에 따르면 지난 9월 14일 회사측대표는 임단협중 삼성중노동자협의회 대표들에게 산단에 투자할 여력도, 의사도 없다고 밝혔으며,노동자협의회 위원장은 80여 명의 대의원들에게 이를 공표하고, 대의원들은 전 사원들에게 전파했다.


그러나 거제시, 경남도, 국토부는 삼성중이 입주의향서를 제출했고, 공식 철회하지 않았기 때문에 투자입장은 유효하다며 산단 추진의 근거로 삼고 있다고 언급했다.


한편 대책위는 언론보도된 바에 따르면 대우조선해양이 하동군 갈사만산단에 투자했다가 소송에서 승소해 약 900억 원을 돌려받게 된 사건처럼 삼성중도 지방권력과 정치권의 참여강요 등의 의문이 든다고도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책위는 1000만 원 출자금과 구속력없는 입주의향서가 해수욕장을 비롯한 아름다운 바다와 거제시민의 행복을 구속하고 있어 문제라며 삼성중공업은 산단에 투자할 능력도, 필요성도, 의사도 없음을 명확히 하고 입주의향서를 철회해야 한다고 성토했다.

강맹순 기자 강맹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