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경상대학교병원 ‘제17회 CQI경진대회’ 개최
기사입력: 2017/12/07 [17:18]
박일우 기자 박일우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제17회 CQI경진대회에서 의무기록실이 ‘동의서 완결률 향상 활동’을 발표해 대상을 수상했다.

 

 

경상대학교병원이 지난 5일 오후 4시 경남지역암센터 2층 대강당에서 직원 2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17회 CQI 경진대회’를 개최했다.


CQI란(Continuous Quality Improvement) ‘지속적인 질향상 활동’을 지칭하는 용어로, 경상대학교병원은 매년 CQI경진대회를 통해 한 해 동안 원내 다양한 부서에서 시행한 환자안전 및 의료서비스 질 향상을 위한 활동의 우수사례를 발표·시상함으로써 전 직원이 함께 공유하고 있다.


 올해로 17회째를 맞은 이번 CQI 경진대회에서는 총 24개의 팀이 참가해 치열한 경쟁을 펼쳤으며 사전 심사를 거친 10개팀이 구연발표를 진행했다.


그 결과 의무기록실이 ‘동의서 완결률 향상 활동’을 발표해 대상을 차지하는 영광을 안았으며, 이어서 50병동이 ‘항암제 조제 의뢰 시스템 개발을 통한 업무 프로세스개선’을 발표해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이 외에도 ‘수술 스케쥴 전산 시스템 구축을 통한 의사소통 증진활동’, ‘정수관리를 통한 무수가 물품의 효율적인 관리방안’, ‘수술환자 안전을 위한 Surgical Safety Checklist 제작 및 적용’을 발표한 수술프로세스개선팀, 정수관리팀, 수술실이 각각 우수상을 수상했다. 이 밖에도 장려상 5팀에 대한 시상도 함께 이뤄졌다.


아울러 이날 대회에서는 환자안전 문화를 성공적으로 정착 시키고, 표준 진료지침(CP:Critical Paths)에 따른 진료시스템을 확립하기 위해 환자안전보고 우수부서 및 표준진료지침 우수 운영 부서에 대한 포상도 함께 실시해 환자안전과 진료의 질적 향상을 도모했다.


신희석 병원장은 축사에서 “지난 한해 QI적 사고를 통해 경상대학교병원의 환자안전과 의료 질 향상을 위해 노력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병원 구성원 모두가 지속적인 질향상 및 환자안전 개선활동에 대한 관심을 갖고 꾸준한 활동을 통해 업무프로세스를 개선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일우 기자 박일우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