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김성찬 의원, 2018년 국비 예산 988억7000만 원 확보
기사입력: 2017/12/07 [16:45]
전병칠 기자 전병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자유한국당 김성찬 의원(진해, 농해수위)은 지난 6일 새벽, 국회 본회의에서 2018회계연도 정부 예산안이 통과됨에 따라 988억7000만 원의 진해지역 국비예산을 확보하였다고 밝혔다.


 먼저 신항만 발전어촌경제 활성화관광자원 창출과 관련해 신항 웅동 2단계 투기장(112만 ㎡)의 해충발생 차단을 위한 복토공사 72억 원, 신항 서컨 1단계 배후단지(46만8000㎡) 확보를 위한 54억 원, 관공선, 급유선 등 소형선박 계류시설(830m) 확충을 통한 소형선부두 개발 사업 25억 원 등 신항만 발전과, 국가 거점형 국제마리나 항만인 명동마리나 항만 설계비 10억 원, 속천항 방파제 연장 25억 원, 어촌 물양장 어선 인양기 확보 1억 원, 서부지역 문화관광자원 창출과 경제 활성화를 위한 Blossom 여좌사업 1억 원, 에코뮤지엄시티 진해사업 2억 원 등 신항만 발전과 어촌경제 활성화 관광자원 창출 등을 위한 예산 190억 원을 확보했다.


 다음으로 민생치안, 재해재난 대비 등 생활불편 해소와 관련해 중부지역 아파트단지 입주에 따른 치안공백 해소를 위한 자은파출소 신설 1억 원, 용원지역 침수방지를 위한 해수차단문 설치 5억 원, 진해동부맑은물재생센터(2단계)증설 5억 원, 대장천 소사천 생태하천 복원사업 4억 원, 여좌2가천 정비사업 1억 원, 노후하수관로 정비 18억7000만 원(창원시 전체) 등 총 34억7000만 원의 민생치안과 재해재난 대비 등을 포함한 생활불편 해소 예산을 확보했다.


 특히 SOC 사업 지속 추진과 관련해 제2안민터널 209억 원, 귀곡~행암(국도대체우회도로2호선) 190억 원, 웅동~장유(국도58호선) 117억 원, 석동~소사간 도로 214억 원, 웅동지구 진입도로 34억 원 등 총 교통체증 해소와 신항만, 경제자유구역의 활성화를 위한 배후도로 예산 등 764억 원을 확보했다.


 특히 22조1000억 원 규모였던 SOC예산이 올해는 19조 원 규모로 14.2% 감액됐음에도 불구하고 제2안민터널 등 주요 SOC 예산이 국회 예산안 심사과정에서 210억 원 이상 증액돼 반영되는 등 많은 성과를 거뒀다.


 2018년도 예산 확보결과에 대해 김성찬 의원은 “STX조선해양의 구조조정 등 날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진해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SOC예산, 신항만과 어촌경제 활성화, 관광자원 창출, 주민들께서 불편함을 겪고 있는 여러 문제들을 해결 하기 위한 사업들에 중점을 두고 정부 예산 담당자와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들을 설득한 결과”라고 밝혔다.

전병칠 기자 전병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