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초등학생 제자와 성관계 여교사 징역 5년 선고
기사입력: 2017/11/14 [16:28]
유용식 기자 유용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법원 "10년간 신상 공개· 80시간 성 치료과정 이수"
"인간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신뢰조차 저버린 범죄"

 

초등학생 제자와 수차례 성관계를 맺은 여교사에게 징역5년이 선고됐다.


창원지법 진주지원 제1형사부(조은래 부장판사)는 14일 초등학생 제자와 성관계를 가진 여교사 A씨(32)에게 징역 5년을 선고했다.


또 80시간의 성폭력치료프로그램 이수와 10년간 신상공개를 하도록 했다.


검찰이 구형한 전자 발찌 부착 10년은 기각했다.


재판부는 "초등학생을 성적쾌락과 유희의 대상으로 삼아 교사의 역할을 포기한 것은 물론 교사를 믿고 따르는 학생과 학부모의 신뢰를 저버린 배신행위이며 인간으로서 갖추어야 할 최소한의 예의조차 저버린 행위"라고 밝혔다.


특히 "처음 간음 장소가 교실이라는 점과 연락·만남·추행 등의 행위를 주도했다 점에서 그 죄질이 불량하다"고 덧붙였다.


또 "A씨의 범행은 피해 아동과 학부모에 대한 개인적 범죄 뿐 아니라 건전한 성도덕과 초등 공교육에 대한 신뢰를 무너뜨린 사회적 범죄"라며 "자신의 감정과 욕망에 충실한 나머지 아동의 미래와 성장에 대해 눈을 감아버렸다. 만13세 미만 초등학생은 결코 육체적 사랑의 대상이 될수 없고 합의하의 성관계라도 사실상 강간과 동일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A씨의 가족과 동료들이 선처를 호소하는 점, 파면 처분을 받고 깊이 반성하고 초범인 점, 피해자와 부모가 관대한 처벌을 바라고 있는 점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31일 열린 공판에서 A 씨에게 징역 8년, 전자발찌 부착 10년, 성교육프로그램 이수, 신상공개 등을 구형했다.


A씨는 지난 6월부터 8월까지 교실·승용차 등에서 초등학생 제자와 9차례 성관계를 한 혐의(미성년자 의제 강간,미성년자 의제강제추행 등)로 구속기소됐다.


경남교육청은 지난 9월 말 징계위원회를 열고 A씨를 파면했다.

유용식 기자 유용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