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안철수 "적반하장, 부끄러움 몰라…처벌 예외 없어"
"MB, 상식 무너뜨리고 국격 훼손하며 법 질서 위반"
기사입력: 2017/11/13 [16:31]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3일 국회서 열린 제28차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뉴스1 제공)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13일 이명박 전 대통령이 전날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에 대해 정치보복으로 규정, 반발한 것에 대해 "대한민국의 상식과 품격을 입에 올릴 자격이 없다."며 "현직 대통령도 법을 위반하면 처벌을 받는데 전직 대통령도 예외일 수 없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전 대통령의 기자회견을 보고 부끄러움을 모른다고 생각이 들었다."며 이렇게 말했다.


안 대표는 이어 "이 전 대통령은 기자들의 질문에 '상식을 벗어난 질문'이라고 역정을 내고 측근들은 품격을 생각해달라고 했다니 적반하장"이라며 "(이명박 정부 당시의 불법 의혹들은) 국민의 상식을 무너뜨리고 국격을 훼손하고 법 질서를 위반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또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선 "아무리 급하더라도 장모님께 책임을 돌릴지는 몰랐다."면서 "국민이 더 이상 홍 후보자를 보면서 마음 상하고 싶지 않기에 마지막 예의를 지켜달라"며 자진사퇴를 촉구했다.


또한 청와대가 대통령 직속 정책기획위원회 산하에 가칭 '조세재정개혁특별위원회' 설치를 검토 중인 것에 대해선 "잔꾀를 부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민주당은 세출 관련 주요 법안들을 상임위에서 당당하게 다루는 대신 예산부수법안으로 지정해 처리하는 증세 잔꾀를 모색하고 있다."며 "청와대와 여당이 협치와 책임정치를 외치더니 고작 생각해낸 것이 국회패싱, 기획재정부 패싱이냐"고 꼬집었다.


그는 "조세재정특위를 대통령 직속위원회에 설치한다는 것은 세금 문제를 정치전략 차원에서 다루겠다는 것"이라며 "조세재정특위를 당당히 정부 산하에 두고 당당하게 원칙과 정도로 가라"고 덧붙였다.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