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
경남도의회 조선특위 ‘조선산업 위기극복을 위한 대정부건의안’ 채택
기사입력: 2017/10/12 [17:13]
이현철 기자 이현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조선산업 위기극복 특별위원회가 조선산업 위기극복을 위한 대정부 건의안을 채택했다.

 

조선산업 위기극복 특별위원회는 12일 제348회 경남도의회 임시회 기간 중 제3차 회의를 개최, 조선산업 위기극복을 위한 대정부 건의안을 채택했다.


이번 건의안은 지난달 26∼27일, 조선특위 현지 의정활동 기간 동안 도내 4개 조선소(삼강M&T, 성동조선해양, STX조선해양, 삼성중공업)를 방문한 것에 대한 후속조치로서, 당시 현장에 도착한 특위 위원들은 텅 비어 있는 야드를 보며 안타까운 심정을 토로한 데 이어 실질적으로 기업체가 체감할 수 있는 지원책의 필요성을 강력히 제기한 바 있었다.


이번 대정부건의안은 각 조선소의 건의(애로)사항을 적극 반영해 수주가이드라인 및 RG(선수금 환급보증)발급 완화, 중견조선소 지원방안 마련, 정부의 선박 수리사업 확대 정책 조속 추진, 국내 발주 확대 방안 마련, 국회 차원 조선 해양 특위 구성 요청 등 5가지 건의내용이 담겨 있다.


황종명 조선특위 위원장은 “이번 대정부 건의안이 정부 정책에 적극 반영돼 침체돼 있는 조선산업이 다시 부흥하길 바라며, 실업으로 고통받고 있는 도민들에게 큰 희망이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현철 기자 이현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