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제
보물섬 남해 ‘갈화 왕새우’ 본격 출하
‘제1회 보물섬 갈화 왕새우 축제’ 26~27일 개최
기사입력: 2017/08/09 [16:56]
박도영 기자 박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남해군 고현면 갈화마을에서 양식되는 흰다리새우가본격 출하됐다.


남해군 고현면 갈화마을에서 양식되고 있는 왕새우로 불리는 흰다리새우가 최근 본격 출하돼 보물섬 남해의 새로운 별미로 각광받고 있다.


갈화어촌계가 생산하는 흰다리새우는 4월에 치어를 방류해 이달부터 출하를 시작해 오는 10월까지 판매된다.


총 21만 ㎡ 규모의 양식장에 연간 25~30t의 흰다리새우가 생산되고 있다.


갈화어촌계는 이달 초부터 갈화 선착장 부지에 왕새우 판매장을 설치하고 직거래와 주문 배달 판매를 실시하고 있다. 현재 살아있는 활새우는 1㎏당 2~3만 원의 가격에 출하되고 있으며, 판매장에는 새우 소금구이, 새우 찜 등 흰다리새우를 활용한 각종 요리도 맛 볼 수 있어 소비자들의 발길이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흰다리새우는 생김새가 대하와 비슷하고 질병에는 강한 특성이 있다. 단백질, 무기질, 비타민, 타우린, 칼슘 등 각종 영양분이 다량 함유돼 있어 아이들의 성장 발육에 좋을 뿐만 아니라 고단백 저지방 식품으로 다이어트에도 도움이 된다. 해산물 특유의 비린 맛을 싫어하는 사람들도 고소하고 짭짤한 맛에 남녀노소 모두에게 사랑받고 있다.


특히 갈화마을에서 생산되는 흰다리새우는 양식장 안의 바닷물 교환이 빈번해 다른 양식장보다 새우의 육질이 더욱 쫄깃쫄깃하고 신선하다.


갈화마을 주민들은 지역에서 생산되는 왕새우의 우수한 맛과 품질을 알리기 위해 오는 26일과 27일 양일간 제1회 보물섬 갈화 왕새우 축제를 개최할 예정이다.


차순기 갈화어촌계장은 “처음 왕새우 양식을 시작했을 때는 시행착오도 많았다”며 “이제 과도기를 지나 이번 축제에 살이 통통하게 오르고 알이 꽉찬 왕새우를 군민과 관광객들에게 선보이게 됐다”고 말했다.


이번 축제에는 남해대학과 연계한 명품 새우요리 시식회, 맨손 새우잡이 체험, 새우 깜짝 할인 행사, 향토가수 축하공연, 노래자랑 등이 펼쳐질 예정이다.

박도영 기자 박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