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제
거창군 신원면, 드론 띄워 벼 병해충 방제
하절기 적기 방제로 농민들 시름 덜어
기사입력: 2017/08/09 [17:06]
전창만 기자 전창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거창군 신원면은 9일 중유리를 시작으로 벼 병해충 항공방제를 시작했다. 5개 리, 7개 마을, 115ha를 아우르는 넓은 들녘에서 초록색으로 물든 벼들 사이로 드론이 바쁘게 날아다니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이날 항공방제는 전날 일찍 그친 비 덕분에 예정대로 진행됐다. 지난해 무인항공기를 이용한 방제보다는 더디지만 드론의 장점을 활용한 균일한 약제 살포와 정확한 방제로 눈길을 끌었다.


이날 항공방제를 지켜보던 농민들은 더운 날씨에 일손이 모자라 방제에는 엄두도 못 냈는데 항공방제 덕분에 한시름 덜었다며 고마움을 표시했다.


한편 신원면 관계자는 “폭염에 방제시기를 놓쳐 벼 수확에 지장이 생기지 않도록 이장님들과 협의를 거쳐 적기방제를 하도록 노력하고 있다. 또한 항공방제는 농약흡입으로 건강을 해치는 농민들의 수를 줄이는 데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전창만 기자 전창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