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
조선업 특별고용지원업종 기간연장 기대
김성찬 의원 ‘지역 경제 희망 불씨 되살려야’ 촉구
기사입력: 2017/05/18 [15:38]
전병칠 기자 전병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자유한국당 경남도당위원장인 김성찬(사진. 진해, 농해수위) 의원은 내달 30일 만료되는 ‘조선업 특별고용지원업종’지원이 반드시 1년 연장 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조선업계와 지역 경제에 희망의 불씨를 되살려주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성찬 의원은 “최근 고용노동부로부터 보고 받은 자료에 따르면 조선업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원을 통한 사회보험료 납기연장, 자금지원 등을 통해 경영난을 겪고 있는 조선업계의 경영애로 해소 및 고용유지 지원을 통한 경영부담 완화, 창원, 거제 등에 설치된 조선업희망센터를 통한 실직근로자의 생활안정 및 재취업 지원, 조선업 밀집지역 지원사업 등을 통해 어려움을 겪고있는 조선업계와 조선업 밀집지역인 경남경제에 희망의 불씨가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그럼에도 대형3사의 작년 한 해 수주액은 목표치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며, 중소조선사의 상황은 더욱 심각한 상황이며 이로 인해 협력업체들 또한 인력감축이 연쇄적으로 일어나고 있는 것이 작금의 현실”이라며 “조선업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 이후 지난 1년간 이뤄져온 여러 지원정책이 계속돼 협력업체를 비롯한 조선업 전반의 고용불안 가중을 해소할 수 있는 체계적이고 지속적인 정부의 지원이 필요하다”며 조선업 특별고용지원업종 1년 연장의 필요성을 주문했다.


이어서 김 의원은 “조선업계가 수주난을 극복하기 위해서 가장 시급한 노력은 선수금환급보증(RG)문제”라며, “정부가 발주하는 관공선에 대한 RG부분부터 철폐하고 국책은행 또한 조선소들이 일감을 수주할 수 있도록 나서야 한다”고 주문했다.


마지막으로 김 의원은 “국가 효자산업이었던 조선해양산업이 재도약하기 위한 노력과 함께 바다를 지켜온 아버지들의 어깨의 무거운 짐을 덜고 진해, 거제를 비롯한 경남경제가 다시 활기를 찾을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한편 김 의원은 20대 국회 첫 법안으로 ‘조선해양산업 활성화 3개 법안’을 발의한 바 있으며, 국제환경규제에 대응해 친환경선박을 통한 조선업의 재기를 위한 ‘환경친화적 선박의 개발 및 보급 촉진에 관한 법률안’을 발의하는 등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전병칠 기자 전병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