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제
사천시, 돌발해충 협업방제로 피해 최소화
‘공동방제의 날’ 농경지·산림지역 동시 방제 나서
기사입력: 2017/05/18 [15:58]
최민두 기자 최민두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사천시는 최근 농경지와 산림지역 등에서 발생해 농작물에 피해를 주고 있는 돌발해충(갈색날개매미충, 미국선녀벌레, 꽃매미 등)의 확산방지를 위해 18일을 '공동방제의 날'로 지정하고 곤명면 일원 우심지역을 중심으로 농업기술센터와 녹지공원과 산림방제팀이 함께 협업방제를 추진했다.

 사천시는 최근 농경지와 산림지역 등에서 발생해 농작물에 피해를 주고 있는 돌발해충(갈색날개매미충, 미국선녀벌레, 꽃매미 등)의 확산방지를 위해 18일을 ‘공동방제의 날’로 지정하고 곤명면 일원 우심지역을 중심으로 농업기술센터와 녹지공원과 산림방제팀이 함께 협업방제를 추진했다.


 이들 돌발해충은 이동성이 좋아 산림의 활엽수와 농경지의 단감, 배, 매실, 블루베리, 복숭아, 포도 같은 과수작물에 큰 피해를 주고 있으며, 돌발해충 방제 적기에 농경지와 인근 산림지를 동시에 방제해야 효과가 있다.

 돌발해충은 이달 알에서 부화해 10월까지 활동하며 나무 수액을 흡착해 가지를 고사시키거나, 분비물로 과일이나 잎에 그을음병 피해를 주며, 농경지와 인근 산림지역까지 이동서식의 특성으로 그동안 방제에 많은 어려움을 겪어 왔다.

 시는 이번 ‘공동방제의 날’을 맞아 과수농가에 대한 공동방제 약제를 배부하고 농경지는 SS기, 동력분무기 등을 이용해 등록된 약제를 살포하고, 우심지역을 중심으로 산림지 및 인근농지는 동력분무기 등을 이용해 돌발해충을 일제히방제했다.

 농업기술센터는 “농가에서는 친환경 재배, 양봉 등을 고려해 안전사용기준을 숙지 후 적극적인 공동방제 참여와 협조가 요구된다.”며 “농경지·산림의 공동방제를 통해 그동안 농작물에 많은 피해를 준 돌발해충의 발생을 크게 낮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최민두 기자 최민두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