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
움직이는 도내 민심…보수진영 ‘앞이 안보인다’
기사입력: 2017/05/15 [16:06]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지방선거 앞둔 경남, 더 이상 자유한국당 텃밭 아니다?
제19대 대선 ‘사실상’ 자유한국당 수성(守成) 실패 평가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보수진영에 대한 도내 민심이 예사롭지 않다.


장미대선이라 불린 제19대 대통령선거에서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37.24%)가 비록 경남에서 1위를 차지하기는 했지만 2위를 차지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36.73%)에 비해 겨우 0.51%차로 이긴데 불과해 전통적 자유한국당 텃밭이라고 평가가 무색한 탓이다.


더군다나 내년 6월 13일 실시되는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를 1년여 남긴 현 시점에서 새롭게 선출된 더민주 소속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전국적으로 고른 분포의 압도적 지지는 최소 임기 초인 내년 지방선거까지는 무난할 것으로 보여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보수진영은 지방선거에서도 최대 위기를 맞게 될 전망이다.


이에 더해 최근 자유한국당으로 복당을 신청한 진주을의 김재경 의원과 하용득 당협위원장, 사천·남해·하동의 여상규 의원과 김재철 당협위원장, 통영·고성의 이군현 의원등과 서필언 위원장 등의 지역맹주 자리를 둔 눈에 보이지 않는 알력도 예상되고 있어 소위 ‘내우외환(內憂外患)’ 형국이다.


이점은 비록 이들 의원들에 대한 복당 신청과 함께 일부 친박 의원 등에 대한 징계해제가 이뤄졌음에도 불구하고 앞서 한국당내서 ‘탄핵에 동참한 세력’이라며 복당에 불편한 심기를 내비치는 언급들이 곳곳에서 나타났을 뿐 아니라 특히 이들 복당 의원들을 바라보는 도민들의 냉소적 시각이 이같은 우려를 대변하고 있다.


일부 도민들은 탄핵찬성을 이끌어냄으로써 헌법과 법치주의를 수호한 보수진영의 스탠스를 갑자기 걷어차고 오로지 바른정당 후보의 지지율이 낮음을 이유로 좌파 집권을 막아야 한다는 아전인수격 명분하에 스스로 선출한 당내후보에 대한 신임을 거두는 등 민주주의 원칙마저 저버렸다는 ‘냉소적 여론’이 팽배해 있어서 깊은 속앓이를 하고 있는 형편이다.


앞서 지난해 실시된 제20대 총선에서 경남은 16개 선거구 중 자유한국당(구 새누리당)은 12석을 얻는데 그쳤고 야당이 4석을 차지하는 등 민심의 변화가 감지됐으며, 이어 지난달 대선에 앞서 실시된 4·12재보선에서도 전국적으로는 자유한국당이 선전한 것으로 평가됐지만 경남은 오히려 더불어민주당이 10곳 중 5곳을 차지해 대선을 앞두고 이상기류가 예견됐던 상황이다.


문제는 이번 대선결과를 통해 유추해 보건대 향후 지방권력에도 대대적 변화가 예상됨으로 인해 내년 6월 전국 동시 지방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등 현 여권이 선전할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고 있어서 자유한국당 등 보수진영의 위기가 코앞에 닿았다는 가능성이다.


지역정가의 한 관계자는 “중앙정부와 지방정부의 관계를 살펴보면 국비 등에 있어서 지역 국회의원과 정치권 등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하며 이는 가재는 게 편이듯이 같은 값이면 집권당에 유리하게 작용하는 것은 소위 말하는 ‘집권당 어드밴티지’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상황을 적극 어필하면서 지방선거가 전개되고, 특히 문재인 대통령의 인기가 임기 초반으로 볼 수 있는 1년여간 지속되는 것으로 나타난다면 경남에서의 보수진영 지자체장들이 설 곳이 갈수록 줄어 들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 관계자는 “물론 서부경남에서의 보수적 특성이 쉽게 바뀌기는 힘들겠지만 민주당이 대선 과정에서 무게감 있는 도내 인사들을 잇따라 영입한 점, 대선이후에도 더민주경남도당에 지역인재들의 입당이 끊이지 않는 점 등을 고려해 볼 때 지방선거에서 겪었던 인물난을 대폭 해결해 보수텃밭이 매우 위태로울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