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道 양방항노화기업 현장 목소리 듣는다
기업이 체감할 수 있는 다양한 기업지원책 마련 일환
기사입력: 2017/04/20 [16:06]
백진국 기자 백진국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경남도는 양방항노화기업을 대상으로 이달 말까지 해외마케팅, 인증, 기업협의체구성, 신규사업 등에 대한 수요조사를 실시한다. 이번 수요조사는 기업이 체감할 수 있고, 보다 효율적인 양방항노화기업 지원책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다.


대상기업은 140개 업체이다. 지난 2014년 기준 도내 양방항노화 제조업체 329개소 중 치과기공 업체, 종사자 2인 이하인 업체를 제외한 수치다. 지역별로는 창원이 39개 업체로 가장 많고, 김해 32개 업체, 양산 25개 업체 순이다.


도와 (재)경남테크노파크, 김해시, (재)김해의생명센터, 양산시 등 5개 기관이 지역별로 나눠 조사하게 된다.


기업 일반현황과 해외마케팅, 인증, 기업협의체 구성, 신규사업 제안 등을 조사한다. ① 해외마케팅 조사에는 공동박람회·개별박람회 참가, 시장개척단 파견, 참가희망 국가, 행사명 등을 파악한다. ② 인증 조사는 국?내외 인증희망 품목, 인증기관 등을 조사한다. ③ 그리고 국가공모사업 발굴?추진이나 정보교류, 친목도모 등을 위한 협의체 구성 희망 여부도 파악한다.


조사는 기업을 직접 방문하거나 전자메일, 우편, 전화연락 등 다양한 방법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조현옥 경남도 연구개발지원과장은 “이번 양방항노화기업 수요조사를 통해 기업이 체감할 수 있는 해외마케팅, 인증, 기업협의체구성 지원책을 마련해 양방항노화산업 육성 성과가 조기에 가시화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양방항노화산업 육성을 위해 오는 2022년까지 총 1335억 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올해에는 양산 의생명 R&D센터 구축, 김해 메디컬디바이스센터 구축 등 4개 인프라사업과 퇴행성 뇌질환 제어연구, 정밀의료기기 업종전환 등 3개 R&D·기업지원 사업에 174억 원을 투입한다.

백진국 기자 백진국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많이 본 뉴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