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자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방자치
산청 동의보감촌서 전통혼례 1호 부부 탄생
오는 22일 동의전서 전통혼례 열린다
기사입력: 2017/04/20 [16:43]
신영웅 기자 신영웅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전통혼례식이 예정된 산청 동의 보감촌

 대한민국 힐링여행 1번지 산청 동의보감촌에서 특별한 결혼식이 열린다.


 군에 따르면 오는 22일 12시 동의보감촌 한방기체험장 내 동의전에서 드레스와 턱시도 대신 활옷과 사모관대를 차려입은 신랑 신부의 전통혼례식이 열린다.

 이번 전통혼례식의 주인공은 산청군 소속의 공무원인 배 모 신랑과  김 모 신부로 동의보감촌에서 전통혼례로 백년가약을 맺는  첫 부부다.

 이번 혼례는 스몰웨딩(작은 결혼식)이 각광을 받고 있는 가운데 고즈넉한 동의전을 배경으로 의미있는 전통혼례를 올리고 싶었던 신랑 신부의 바람으로 이뤄지게 됐다.

 혼례식은 사위를 맞는 영서례를 시작으로 기러기를 드리는 전안례, 신랑과 신부가 맞절하는 교배례, 손을 씻는 관세례, 신랑과 신부가 예주를 마시는 근배례 등 전통혼례절차에 따라 진행된다.

 전통혼례식에는 혼주를 비롯한 100여 명의 하객이 참석해 신랑 신부의 시작을 축하할 예정이다.

 동의보감촌 관계자는 “그날 동의보감촌을 찾는 관광객들은 전통과 자연이 어우러진 전통혼례를 통해 고유의 문화를 경험하고 가족들과 소중한 추억을 쌓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신영웅 기자 신영웅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