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진양호 수변구역 인근 건설폐기물 중간 처리업체 허가 '논란'
진주 '시민의 물' 안전한가....관리대책 총체적 부실
기사입력: 2017/04/16 [16:32]
성덕기 기자 성덕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폐기물 처리 업체 인근에 위치한 작은 또랑을 통한 진양호 오염물 유입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속보> 진주시 명석면 오미리 소재 모 건설폐기물 중간 처리업체 허가에 대해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이 업체는 지난 1998년 진주시가 허가하고 낙동강특별법 시행에 따른 진양호 수질보호를 위해 수변지역 지정을 공포하면서 수천억원을 들여 이 지역은 제외하고 일대 토지 등을 모두 매입했다.
 

그러나 10년이 지난 현재까지 수변지역 인근에 위치한 건설폐기물 중간 처리업체 허가를 취소하지 않고 있어 수변 구역 지정 취지를 무색케 하고 있는 실정이다.
 

특히 이 업체는 공장내 각종 건설 폐기물을 산등이 처럼 쌓아 놓고 가공처리 함으로써 장마철이나 집중호우 기간에는 건설폐기물에서 발생되는 발암물질 등 환경오염 물질이 그대로 진양호로 흘러 들어가는 우려가 제기되면서 진주시민의 생명까지 노리고 있다.
 

상황이 이러한데도 정작 시 당국은 수변보호구역 관리 은폐의혹은 물론이고 언론에 보도되자(4월12일자 본지 3면) 쓰레기만 치우도록 업체에 지시하는가 하면 언론이 알면 그제사 형식적 시정조치로 일관, 공무원과 업체간 봐주기식 의혹 비난을 사고있다.
 

무엇보다 이곳에 1급 발암물질로 분류되는 특수 페기물 폐아스콘은 적재할 경우 우수기 대비 침전조를 만들어 정화한 후 진양호로 흘러 보내도록 한 일련의 방지장치를 갖추어야 한다.
 

하지만 이곳 현장에는 침전수 정화시설은 물론이고 파쇄한 건설 폐기물 벙진덮개도 제대로 갖추지 않고 보관하는 것이 목격되는 등 인근 비산먼지 원인의 주범이 되고 있다.
 

여기다 하루에 왕래하는 건설 폐기물 트럭이 수십대 운행되고 있지만 세륜시설은 망가져서 고물로 방치돼 무용지물이 되고 있다.
 

주민 강모(65. 오미리)씨는 "해당업체는 폐기물처리와 판매에만 급급할 뿐 인근 환경오염과 주민 피해에 대한 대책에서는 무방비로 일관하고 있다"며 "진양호 수변 인근 지역에 폐기물 중간처리업체를 허가한다는 것은 지역의 재앙만 더욱 부추길 뿐이다"고 성토했다.
 

이어 "시 당국은 상황이 이 지경에 처해 있는데도 10년동안 형식적인 단속만 할 것이 아니라 근원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성덕기 기자 성덕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