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 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 제
카드결제 하루평균 1.5조
전년동기대비 8.7%↑
기사입력: 2010/11/22 [18:05]
편집국 기자 편집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올 3분기(7~9월) 카드 이용실적이 전년 동기에 비해 크게 증가했다. 소액결제수단으로 카드결제의 이용이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22일 한은이 발표한 '3분기중 지급결제동향'에 따르면, 3분기중 카드 결제규모는 일평균 2089만건, 1조5000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건수 및 금액이 각각 20.0%, 8.7% 증가했다.
이 가운데 신용카드 이용실적은 일평균 1658만간, 1조3000억원으로 전년동기보다 건수 및 금액이 각각 16.6%, 5.9% 늘었다.
9월말 현재 신용카드 발급장수는 1억1494만장으로 지난해 9월말(1억373만장)과 비교해 10.8% 증가했다.
체크카드 이용실적도 413만건, 1471억원으로 건수(33.6%)와 금액(40.1%) 모두 크게 늘었다. 9월말 현재 체크카드 발급장수는 7125만장으로 지난해 9월말(6274만장) 대비 13.6% 증가했다.
신용카드 및 체크카드의 건당 결제금액은 각각 5만3000원과 3만6000원이다. 한은 관계자는 "체크카드의 건당 결제액수가 적은 것은 대학생 등 소득이 없는 사람들이 체크카드를 많이 사용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어음·수표의 결제규모는 일평균 284만건, 33조7000억원으로 전년동기보다 금액은 9.3% 증가한 반면, 건수는 17.6% 감소했다.
결제건수의 감소는 전자지급수단 이용의 확대와 5만원권 발행 등의 영향으로 자기앞수표의 결제규모가 감소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3분기중 비현금 지급수단에 의한 지급결제규모는 일평균 3768만건, 269조7000억원으로 건수 및 금액이 각각 12.0%, 9.3% 확대됐다.
한은 관계자는 "신용카드 및 체크카드를 중심으로 한 카드결제 건수의 증가, 전자금융공동망을 중심으로 한 소액결제 건수의 증가에 주로 기인했다"고 말했다.
 
편집국 기자 편집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