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 치
여권 감세철회 논란 오늘 분수령될 듯
대통령-안 대표 청와대 조찬회동 결말 가능성
기사입력: 2010/11/16 [16:35]
편집국 기자 편집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왼쪽 한나라당 안상수 대표, 오른쪽 이명박 대통령     © 편집국 기자

 
 
 
 
 
 
 
 
 
 
 
 
 
 
 
 
 
 
 
 
 
 청와대, 기존 입장 고수에
 한나라당, 수정론 힘 실어
 
 청와대와 한나라당이 소득세 및 법인세의 감세철회 논란을 둘러싸고 이견을 표출하고 있다.
 이 같은 상황에서 이명박 대통령은 오는 17일 청와대에서 한나라당 안상수 대표와 조찬 회동을 예정하고 있어, 이날 회동이 감세논란의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감세철회 논란에 대해 청와대의 입장은 완강하다. 기존의 감세 기조를 철회할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세율은 낮추고 세원을 늘린다'는 원칙에 변함이 없다는 것이다.
 청와대의 한 관계자는 "과도한 세금이 오히려 납세 의욕을 떨어뜨리고 편법·불법적인 탈세를 불러올 수 있다. 세율을 합리적인 수준으로 낮추되 세원 확보에 힘을 쏟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명박 대통령도 최근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세원은 넓고 세율은 낮아야 한다'는 기존 원칙을 재차 고수하며 "소득세·법인세의 세율(인하)을 2013년에 할지, 아니면 1년 더 연장할지는 그때 경제사정을 봐서 하면 된다"고 밝혔다.
 반면 한나라당에서는 감세방안에 대한 수정론이 갈수록 힘을 얻고 있는 형국이다.
 박근혜 전 대표는 지난15일 국회 기획재정위 전체회의에 참석, 법인세에 대해서는 예정대로 감세를 추진하고 소득세에 대해선 부분적으로 감세방안을 철회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안상수 대표도 같은 날 법인세 감세는 예정대로 시행하고 소득세는 최고 구간을 신설하는 등 부분적인 감세 철회안을 제시했다.
 이 같은 한나라당의 기류 때문에 청와대의 고민이 갈수록 깊어지고 있다.
 때문에 17일로 잡혀 있는 이 대통령과 안 대표 간의 조찬회동에서는 감세 철회 논란에 대한 의견 교환이 이뤄질 것으로 청와대측은 예상하고 있다.

편집국 기자 편집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