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성수품 공급 1.4배로 ↑…농축산물 대대적 판촉행사
글쓴이 : 김정화 날짜 : 2021.01.20 22:14

정부가 민족 최대 명절인 설을 앞두고 성수품 가격을 안정화하기 위해 관련 품목 공급을 평상시보다 1.4배 늘린다.

또 설 선물 가액이 20만으로 상향 조정됨에 따라 설 선물 보내기 캠페인을 전개하고 전국적인 판촉행사로 농축산물 소비 촉진 분위기를 조성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0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설 성수품 수급안정 대책을 발표했다.

우선 명절 수요가 많은 10대 성수품의 공급량을 평시보다 1.4확대해 오는 28일부터 다음달 10일까지 2주간 총 92517톤을 공급할 계획이다.

대책 기간 품목별 총공급량은 배추 1680, 2760, 사과 8400, 9600, 소고기 13000, 돼지고기 44515, 닭고기 11495, 달걀 900, 157, 대추 10톤이다.

배추와 무는 한파 등에 대비해 비축 물량을 수급 상황에 따라 탄력적으로 방출하고 소고기와 돼지고기는 계획된 물량이 차질 없이 공급될 수 있게 농협·생산자단체, 유통업계와 긴밀하게 협조한다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