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중차대한 위기국면…접촉 최대한 자제해달라”
글쓴이 : 김정화 날짜 : 2020.11.27 14:24

정세균 국무총리는 27코로나19 하루 확진자가 이틀 연속 500명대를 넘어 지난 3월 이후 8개월 만에 최고치로, 이제는 국내에서도 재확산이 본격화되고 있는 양상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러한 확산세를 지금 막지 못한다면 하루 1000명까지 확진자가 늘어날 거라는 전문가들의 우려가 현실이 될 수도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제주를 포함한 17개 시도 전체에서 특히 서울은 25개 자치구 전역에서 확진자가 나올 정도로 상황이 매우 심각하고 긴박하다더구나 최근에는 젊은층을 중심으로 감염 사례가 급증하면서 확산 속도마저 빨라지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수도권의 거리두기는 2단계, 호남권에서는 1.5단계로 높여 시행하고 있자만 그 효과가 나타나려면 시간이 좀 더 필요하다섣부른 낙관이나 지나친 비관은 금물이며 상황을 냉정하게 평가하고 지혜롭게 대처해야 할 때라고 밝혔다.

▲ 정세균 국무총리가 27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국무조정실)



이날 회의에서는 추가적인 방역강화 조치 방안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이와 관련 정 총리는 방역이 강화될수록 국민들에게 더 큰 제약과 불편을 드리게 되지만 지금의 확산세가 전국적 대유행으로 번진다면 서민 경제와 국민 생활에 돌이킬 수 없는 타격을 줄 수 있다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