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수도권 코로나 거리두기 2단계 27일까지 연장…추석이후 방역도 고삐
글쓴이 : 김정화 날짜 : 2020.09.21 23:12

정부가 추석 연휴를 앞두고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20일 종료 예정이던 비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를 오는 27일까지 1주일 더 연장하기로 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최근 1주일간 비수도권 확진자 수는 2040명대에서 등락을 거듭하며 직전 주와 비교해 전반적으로 확산세가 진정된 것으로 보이지만, 안심하기에는 아직 위험한 요소가 다수 존재해 거리두기를 연장한다고 밝혔다.

▲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중대본은 우선 다수 시·도에서 산발적인 집단감염이 나타나고 있고, 감염경로를 조사 중인 사례의 비율과 방역망 내 관리 비율을 고려할 때 지역사회의 잠복 감염이 상존할 가능성이 큰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수도권의 환자 발생이 여전히 많고, 1주일 뒤에는 추석 연휴가 시작되어 대규모 인구 이동이 예상되는 점도 큰 위험요인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추석 특별 방역 기간(28~1011)까지 1주일밖에 남지 않은 점을 고려할 때, 1주간의 거리 두기 완화는 가져올 이득보다 거리 두기의 혼선과 유행 확산의 위험성만 더 높일 가능성이 크다고 강조했다.

정부가 비수도권에 대한 2단계 조치를 연장함에 따라 지금처럼 실내 50인 이상, 실외 100인 이상 모임은 금지된다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