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정경호 영혼 회수 카운트다운! 이별 예고, 기적은 일어날까?
글쓴이 : 김정화 날짜 : 2019.09.19 09:36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정경호가 이별을 예고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연출 민진기, 극본 노혜영 고내리, 제작 (주)이엘스토리/ 이하 ‘악마가(歌)’) 15화에서는 마침내 하립(정경호 분)의 영혼이 카운트다운에 들어갔다. 영혼 회수를 목도에 둔 하립은 김이경(이설 분)의 영혼을 되찾기 위해 마지막으로 영혼을 담은노래를 써 내려갔다. 그러나 김이경의 진짜 모습은 쉽사리 돌아오지 않았고, 하립은 삶의 끝에 도달해서야 김이경이 자신에게 있어 “한없이 소중한 최고의 영혼”이었음을 깨닫고, 자신의 의지대로 모든 것을 정리하기 위해 이별을 준비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영혼 회수까지 9일만을 앞둔 하립의 마지막 날들이 펼쳐졌다. 하립은 영혼 나무에서 떠나간 영혼들이 주변을 맴돌고 있다는 사실을 깨닫고 이를 되찾기 위해 고군분투를 이어갔다. 하립은 악마에겐 먼지 같은 영혼이 누군가에겐 “곁에 없으면 살아갈 수 없는” 더없이 소중한 영혼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 영혼을 잃은 인간들은 그 옛날 송연모(남명렬 분) 회장이 말했던 것처럼 문득 불어오는 바람에 잠시나마 자신의 영혼을 되찾기도 했다. 영혼을 빼앗긴 김이경 역시 하립의 진심 앞에서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날아간 영혼들을 되찾으려는 하립에게도 아직 기회가 있는 듯 보였다.

영혼을 잃고 ‘흑화’한 김이경은 더는 자신만의 색이 담긴 아름다운 곡을 만들지 못했고, 행복하게 노래하지도 못했다. 그뿐만 아니라 하립을 바닥까지 떨어뜨리고자 했다. 김이경은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성공을 향해서만 달려갔다. 하립은 그런 김이경을 구원할 마지막 노래를 써 내려갔다. 자신이 시작한 일을 어떻게든 옳은 방식으로 끝맺으려는 하립의 마지막 노력이었다.

하립은 비로소 김이경이 자신에게 왜 1등급 영혼이었는지를 깨달았다. 김이경은 그에게 “옆에 없다고 생각하면 견딜 수 없이 아픈 영혼, 사라지면 마음 아픈, 내게 소중한” 존재였다. 하립은 그녀를 찾아가 자신이 만든 노래와 서동천(정경호 분) 데모 CD를 건넸다. 이제 작곡을 할 수 없게 된 김이경이 계속해서 노래를 할 수 있도록 곡을 선물한 것. 하립은 김이경이 노래를 계속한다면 다시 영혼을 되찾을 수 있을 것이라 믿었다. 하립은 “더 이상 노래를 만들 수 없다는 생각이 들면 이걸 가지고 노래해. 이젠 네 노래야. 네 노래를 듣고 사람들이 모인 것처럼 넌 노래를 사랑했어. 그걸 기억해야 돼. 쉬지 않고 노래하면 널 기억할 수 있을 거야”라며 진심으로 그녀가 자기 자신을 되찾길 바랐다. 그러나 김이경은 그를 차갑게 내쳤다.

하립은 이제 ‘하립’으로서의 삶을 정리하기로 했다. 표절을 인정하고, 모든 상황을 직접 마무리하기로 마음먹었다. 자신의 끝을 도무지 상상할 수 없는 하립은 악마 모태강(모태강 분)에게 “영혼이 회수당한 사람들의 끝은 대부분 많이 비참하겠지?”라고 물었다. 그러나 악마의 대답은 뜻밖이었다. 모태강은 “내가 구원해준 인간들은 대부분 저 높은 곳에서 잘살고 있지. 무슨 짓을 해도 저 높은 곳에서 여간 내려오지 않는다. 돈과 힘이 있는 곳엔 밑 닦아주며 상생하는 벌레들이 있기 마련이고, 나머지 인간들은 자기 일이 아니니까 외면하고 잊고, 그렇게 모르는 척 살아가지”라며 악마의 힘을 빌리지 않아도 ‘악’한 인간들이 대대손손 살아가는 비결을 읊어주었다. 타인의 감정에 공감하지 못하고 자신의 욕망만으로 세상을 살아가면 오히려 성공이 뒤따라온다는 사실은 씁쓸한 현실의 반영이었다. 모태강의 답변은 우리가 영혼을 꼭 붙들고 살아야 하는 이유를 역설적으로 말해주고 있었다. 하립은 결국 악마 같은 인간으로 변하기 전 사랑하는 이들을 떠나기로 했다. 영혼 회수의 운명은 벗어날 수 없었고, 악마처럼 사느니 세상에서 자신을 지워버리기로 한 하립. 이별을 택한 그의 마지막 여정과 바람에 흩어져버린 영혼들의 운명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tvN 수목드라마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최종화는 오늘(19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사진제공=tvN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15화 방송 캡처>


전체 144444 현재페이지 7 / 4815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
144264 구리시지역사회보장협, 마을공동체 위한 분과공동사업 추진 조민아 2019.10.17
144263 '우아한 모녀' 김흥수 캐릭터 컷 공개, 4년만 안방극장 복귀 ‘눈길’ 김정화 2019.10.17
144262 글로벌 미용 경연대회 「2019 원주 국제뷰티페스티벌」 강효민 2019.10.17
144261 구리시, 적극 행정 실천 사례 교육 실시 조민아 2019.10.17
144260 학성동 주민자치위원회, 찾아가는 요리교실 운영 강효민 2019.10.17
144259 구리시 교문2동, 지역 복지 자원 연계 정리·수납 서비스 조민아 2019.10.17
144258 2019년 「원주 한 도시 한 책 읽기 운동」 ‘작가와의 대화’ 강효민 2019.10.17
144257 구리시, 미세먼지 대응 대책 위원회 본격 가동 조민아 2019.10.17
144256 원주시 가족관계 등록사항별 증명서 번역 서비스 호응 강효민 2019.10.17
144255 '청일전자 미쓰리' 리얼해서 더 가슴 짠한 청일전자 패밀리의 ‘웃픈’ 생존기 김정화 2019.10.17
144254 「2019년 강원도 문화의 날」 문화예술진흥 유공 강원도 문화상 수상 강효민 2019.10.17
144253 우산동 바르게살기위원회, 둘레길 등산로 정비 강효민 2019.10.17
144252 부론면 수변구역 양수장 설치 사업, 우수주민지원 특별지원사업 선정 강효민 2019.10.17
144251 함께 만드는 희망, 함께 나누는 가치 조민아 2019.10.17
144250 원주시, 2019년 교통유발부담금 정기분 부과 강효민 2019.10.17
144249 ‘두 번은 없다’ 박세완-곽동연의 삐걱삐걱 첫 만남 스틸 공개! 불꽃 스파크 작렬! 김정화 2019.10.17
144248 아우름도서관, 명사 초청 특강 ‘우리 산하에 인문학을 입히다’ 강효민 2019.10.17
144247 정보통신공사 감리원 배치신고 시행 조민아 2019.10.17
144246 '우아한 가(家)' 이규한, 15년 전 살인사건 진범이었다! 충격 반전으로 ‘긴장감 폭발’ 김정화 2019.10.17
144245 제39회 대구시 문화상 수상자 선정 조민아 2019.10.17
144244 '나의나라' 진취적이고 강인한 여성 캐릭터들의 향연! 또 하나의 관전 포인트 김정화 2019.10.17
144243 '달리는 조사관' 이요원X최귀화 ‘노조 폭력사태’의 현실과 마주했다! 김정화 2019.10.17
144242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 ‘멋쁨’이란 게 폭발했다 김정화 2019.10.17
144241 '유령을 잡아라' 문근영-김선호, 강렬 신고식!다이나믹 첫 현장 출동! 김정화 2019.10.17
144240 '라디오스타' 이소라X브라이언X환희X대도서관, 24시간이 모자란 열정 남녀의 열혈 토크! 김정화 2019.10.17
144239 '동백꽃 필 무렵' 공효진의 2차 각성에 강하늘과 웰컴뽀뽀♥ 모두가 기다려온 키스 엔딩 김정화 2019.10.17
144238 광영119안전센터, 기도폐쇄 시 대처요령 등 구급교육 실시 장성우 2019.10.16
144237 건조한 날씨로인해 발생하는 화재대비책 김덕 2019.10.16
144236 광양 금호119안전센터 소방위 한명오, 철인3종대회 완주! 박영현 2019.10.17
144235 충남도, 벤처·창업기업 공공조달 시장 진입 발판 마련 김정화 2019.10.16
 1  2  3  4  5  6  7  8  9  10 다음  48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