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꽃 필 무렵' 공효진-강하늘 폭격형 로맨스 강력 시동! 시청률 대박 조짐
글쓴이 : 김정화 날짜 : 2019.09.19 09:29



‘동백꽃 필 무렵’이 공효진과 강하늘의 폭격형 로맨스에 강력한 시동을 걸며 단숨에 전채널 수목극 1위에 올랐다. 6.3%, 7.4%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대박 조짐의 시작을 알린 것. (닐슨코리아 제공, 전국가구기준)

지난 18일 첫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극본 임상춘, 연출 차영훈, 제작 팬엔터테인먼트)에서는 “저희 가게는 술집이에요. 술집 동백”이라며 옹산의 유명 게장골목으로 이사 온 ‘까멜리아(동백)’의 사장 동백(공효진)이 포문을 열었다. 동백의 등장은 게장골목식구들 사이에서 핫이슈였다. 그저 꽃집인 줄 알았던 가게가 술집이라는 사실에 한번 놀라고, 아들 딸린 미혼모가 사장이라는 사실에 두 번 놀란 것. 하지만 동백은 은근한 강단의 소유자. 아들은 있는데 남편은 없냐는 사람들에게, “남편은 없는데 아들은 있어요. 그럴 수도 있잖아요”라며 소심하게라도 할 말은 다 했다. 그렇게 “옹산서 뜨내기 배겨나는 거 봤어? 슥달이나 버티믄 용하지”라 호언장담하던 게장골목사람들의 말과는 달리 동백은 6년 후에도 꿋꿋이 버티고 있었다.

한편, “딱 보면 그냥 몸이 타악 튀어나가”라는 옹산 출신의 황용식(강하늘). 타고난 용맹함과 행동력으로 겁도 없이 은행 강도, 소매치기, 도둑 등을 때려잡기 일쑤였다. 그러더니 하나밖에 없는 아들 잃을까 걱정이 태산인 엄마 곽덕순(고두심)의 만류에도 순경기타특채전형에 덜컥 합격했다. 그렇게 꿈에 그리던 서울로 전출을 갔으나, 정의로운 무모함으로 또 사고를 치고 말았다. 포토라인에서 그만 죄를 인정하지 않는 범인의 뒤통수를 가격해버린 것. 결국 6년 만에 옹산으로 좌천됐다.

귀향 후 007보단 셜록 홈즈가 되고 싶은 용식은 지적허기를 채우러 들른 서점에서 그의 오랜 이상형인 영국 다이애나비 같은 동백을 만났다. “대쓰 오케이”하며 영어 원서를 읽고 있는 동백의 기품있고 지적인 모습에 반해버린 것. 동백과 마주한지 3초 만에 “큐피드 화살이 내 가슴팍에 메다 꽂혔다”며 입덕의 시작을 알렸다. 뒤이어 홍자영(염혜란) 변호사 사무실에 들어가는 동백을 변호사로 착각하곤 현실의 다이애나비를 만났다며 더욱 빠져들었다.

착각도 잠시, 그 둘은 까멜리아에서 재회했다. 그녀가 변호사가 아닌 술집 까멜리아의 사장 동백인 것을 알게 된 용식은 “나의 그녀가 변호사가 아니다. 영어능통자도 아니다”며 놀랐지만, 그럼에도 동백을 향한 관심을 끊을 수가 없었다. 그녀가 오랜 이상형이어서 반한 게 아니라는 것을 깨달았기 때문.

안경사이자 까멜리아의 건물주 노규태(오정세)는 여느 때와 같이 팔천 원짜리 땅콩 서비스에 목을 맸다. 그러다 못해 내년까지 월세 동결을 해주겠다며 술 한 잔 받을 것을 요구하는 등 온갖 진상을 부렸다. 하지만 동백은 “여기 골뱅이 만 오천 원, 두루치기 만 이천 원, 뿔소라 팔천 원. 이 안에 제 손목 값, 웃음 값은 없어요”라며 그녀만의 ‘은(근걸)크러쉬’를 보여줬다. 그리고 이 모습에 용식은 그만 ‘덕통 사고’를 당하고 말았다.

동백의 단호한 태도에도 규태의 도를 넘은 행동이 계속되자, 용식은 결국 화를 주체하지 못하고 그의 지갑을 뺏어 동백에게로 향했다. 이를 구실로 “그냥 얼굴만 되게 예쁘신 줄 알았는데, 되게 멋지시네요. 아까 땅콩은 팔천 원 하실 때부터요, 팬 됐습니다”라며 강단 있는 동백에 깊게 꽂힌 자신의 마음을 표출했다. 동백은 용식의 직구에 당황했지만, 그는 아랑곳 않고 더 저돌적인 자세로 “저 내일 또 와도 돼요?”, “내일도 오고 모레도 올 거 같아요!”, “그냥요! 그냥 맨날 오고 싶을 거 같아요!”라며 앞 뒤 안 가리는 용식의 폭격형 로맨스를 예고했다.

한편, 1-2회 후반부에서 용식은 옹산호에서 게르마늄 팔찌를 찬 시신 한 구를 보고, 마치 아는 사람인 양 놀랐다. 다음 화를 안 볼 수 없게 만드는 입덕 게이트를 오픈한 ‘동백꽃 필 무렵’ 3-4회, 오늘(19일) 목요일 밤 10시 KBS 2TV 방송.

<사진제공 = ‘동백꽃 필 무렵’ 방송화면 캡처>


전체 144114 현재페이지 7 / 4804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
143934 구리시, 치매안심센터 주관 ‘치매 친구 맺기’ 간담회 김정화 2019.10.14
143933 구리시, 시민행복특별시 위한 신규 직원 통합 업무 교육 김정화 2019.10.14
143932 구리시 치매 가족 환자들, 가을 나들이로 힐링 김정화 2019.10.14
143931 제19회 대한민국 청소년동아리 경진대회 개최 현안나 2019.10.14
143930 의왕시 꿈누리카페 3호점, 청소년 포켓볼대회 열어 김정화 2019.10.14
143929 의왕 바라산휴양림‘숲안愛 가족캠프’진행, 가족과 추억 쌓아 김정화 2019.10.14
143928 의왕시, 제2회‘청계 올(all) 가을축제’열어 김정화 2019.10.14
143927 광주시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특화사업 나트륨 저감화 ‘짜요짜요 NO NO 작전’ 진행 김정화 2019.10.14
143926 부천 상동도서관, <새벽달의 엄마표 영어 파헤치기> 특강 김정화 2019.10.14
143925 부천시 통합자원봉사지원단, 강릉 태풍 피해복구 지원 김정화 2019.10.14
143924 경기도 북한이탈주민 1만 명 시대‥강화된 정책 통해 안정적 정착 돕는다 김정화 2019.10.14
143923 소방 중점관리대상 금호석유화학(주) 고무1공장 관계자 간담회 실시 임현규 2019.10.11
143922 조승환 씨, 세계신기록 도전 성공 이창호 2019.10.13
143921 광영119안전센터 관내축사 대상 축사 도상훈련 실시. 장성우 2019.10.13
143920 전라남도 소방공무원 대상 '스트레스 회복력 강화 프로그램' 실시 장성우 2019.10.13
143919 삼육대학교 최고경영자과정 원우회 단합대회 개최 권순웅 2019.10.13
143918 가을철 산악사고 저체온 주의 진민호 2019.10.14
143917 부천에도 심폐소생술 붐 조성 보급 활발 오경수기자 2019.10.14
143916 나들이철, 공연장 안전사고 예방에 만전을 한선근 2019.10.14
143915 슈퍼알키 재단, 미국 ‘린앤타즈 사모펀드’로부터 투자 유치 최자웅 2019.10.14
143914 경기도, ‘주민이 알기쉬운 결산보고서’ 공모서 2년 연속 우수 자치단체 선정 김정화 2019.10.14
143913 ‘최고의 한방’윤정수-장동민,“여친 때문에 엄마에게 화내”vs“가족 돈 다 갖다 써”가슴 찡한 ‘불효’ 개인사 공개! 김정화 2019.10.14
143912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배우들이 직접 전한 제2막 관전 키워드 #로맨스 #서사 #변화 #중매 김정화 2019.10.14
143911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오민석, 교통사고로 혼수상태 빠져 충격! 김정화 2019.10.14
143910 안산단원청소년수련관, ‘제4회 별빛달빛놀이터’ 성료 강효민 2019.10.14
143909 ‘청춘포차’ 조장혁, 가을 밤에 어울리는 감성 짙은 음악 선물 김정화 2019.10.14
143908 고양시, 도시재생과 환경을 주제로 ‘2019 고양도시포럼’ 개최 조민아 2019.10.14
143907 안산시청소년재단, 장애청소년 진로체험박람회 개최 강효민 2019.10.14
143906 '나의 나라' 이유준, 상남자의 카리스마+인간적인 매력까지! 씬스틸러 역할 톡톡히! 김정화 2019.10.14
143905 고양시, 주민 숙원사업 ‘탄현역 마을버스 승강장’ 설치 조민아 2019.10.14
 1  2  3  4  5  6  7  8  9  10 다음  4804